제210회 마당기행

이 도시들의 선택 
지역의 가치가 
빛난다


일본 규슈


오래된 도시에는 시간과 함께한 오래된 공간이 축적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는 세월에 묶여 사라지는 공간이 있는가 하면 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공간들도 있습니다. 새로 태어난 공간들은 그 도시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동력이 됩니다. 마당의 해외 기행은 바로 이러한 도시들의 공간과 사람들을 찾아 갑니다.

                       

올해 기행은 일본의 규슈지역입니다. 지난 시대의 것을 현재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생명과 가치를 불어넣고 있는 도시의 현장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보다 먼저 저성장과 인구 감소를 경험하고 그 해결 방법을 고민한 일본의 도시들은 어떤 가치와 철학으로 도시를 살려냈을까요. 오래된 공간과 잊혀진 전통유산을 활용해 문화의 생명력을 키우고 사람을 불러 모아 일자리를 만들고 도시를 성장시켜낸 도시들로부터 그 답을 찾습니다.

                       

지역의 전통자산을 도시 마케팅으로 연계해 성공한 도자기 마을의 <아리타 세라>, 1600년대부터 200년동안 일본의 유일한 국제무역 창구였으나 기능이 약화되면서 상당부분 훼손되거나 버려졌던 공간을 복원사업을 통해 도시의 관광 콘텐츠로 거듭나게 한 나가사키의 <데지마>, 인구 5만 명의 작은 도시를 세계적으로 주목하게 만든 흥미로운 공간 <다케오시립도서관>, 상인과 장인의 공방이 된 150개의 전통 건물군 <야메후쿠시마>, 아름다운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구마모토현의 랜드마크가 된 <구마모토 아트폴리스>, 지역을 떠나는 청년들을 붙잡기 위해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공간을 고민하며 탄생시킨 기쿠치의 랜드마크 <기쿠치 중앙도서관>, 지역의 문화자산을 예술과 접목시켜 브랜드를 만들고 지역 주민들이 참여해 발전시켜가는 <벳푸 프로젝트>, 쇠락하는 도서관을 재생시켜 아름다운 건축물로 만들어낸 <오이타 아트플라자>, 한때는 일본의 3대 항구로 꼽혔으나 쇠락의 길을 걷다 행정과 민간의 협력으로 새롭게 태어난 이후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관광지로 변신한 <모지항 레트로>까지.

                       

지역이 가진 가치를 주목한 새로운 시선으로 도시의 동력을 만들어낸 이들 도시의 변화는 놀랍습니다. 이번 기행에서는 각자의 지역성을 지키고 이를 도시의 색깔과 문화로 연결해 새로운 모습으로 가꾸어 나가는 도시의 노력과 그 결실을 만납니다. 그들 도시와 사람들로부터 지속가능한 도시 재생은 무엇인지 그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일정안내

일시

2023.5.21(일) - 5.25(목), 4박 5일


장소

일본 규슈지역


일정

1일차ㅣ아리타 세라, 나가사키 현립미술관

2일차ㅣ데지마, 다케오 시립도서관, 우나기노네도코, 야메후쿠시마

3일차ㅣ구마모토 아트폴리스, 기쿠치 중앙도서관

4일차ㅣ벳푸 프로젝트, 오이타 아트플라자, 오이타현립미술관

5일차ㅣ모지항레트로


문의

063 283 4824 마당 기획팀